본문 바로가기
중국 기업들 “애플 제품 쓰다 걸리면 벌금“...화웨이 사태에 반미 감정 격화
입력 2018-12-12 15:45
아이폰 사면 가격만큼 벌금...화웨이 사면 보조금 지급

▲지난해 11월 3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애플스토어 앞에 아이폰 신제품을 사기 위해 시민들이 줄 서 있다. 베이징/EPA연합뉴스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체포 사태를 계기로 중국 기업들 사이에서 미국산에 대한 ‘보이콧’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미·중 간 무역 전쟁이 해빙 무드에 접어드는 것과 달리 여론은 악화하는 모양새다.

1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상하이의 난충상공회의소는 이번 주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의 부상을 억제하고자 한다”면서 “우리는 중국 국민이 단결하여 우리 국민 제품을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애국심에 불씨를 당겼다. 난충상공회의소의 루오창 비서관은 “우리는 보이콧을 명령하진 않았지만 시민들은 자발적”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스마트제품 제조업체 멍파드는 10일 성명에서 화웨이의 칩을 우선으로 사용하며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는 직원들에게 가격의 15%를 보조해주기로 했다. 아울러 멍파드는 화웨이의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을 산 직원들에게는 아이폰 가격만큼 벌금을 물릴 방침도 정했다. 미국 브랜드의 컴퓨터와 자동차도 사지 않기로 했다.

쓰촨성에 있는 IT 기업인 청두RYD정보기술도 회사의 모든 장비를 화웨이 제품으로 갖추겠다고 공지했다. 이 회사 역시 화웨이 제품을 사는 직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 업체의 한 직원은 “우리 회사의 애국심을 보여주려는 것이다. 보조금은 직원들에게 혜택이 되기도 한다”면서 이미 여러 직원이 보조금을 신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하이 주재 쓰촨성 상공회의소도 애플 제품을 산 사람은 업무에서 배제하고 화웨이 제품을 사면 10%의 보너스를 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들 외에도 일부 기업은 미국산 제품 사용에 불이익을 주진 않으면서도 화웨이 제품 사용에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러한 ‘애국주의’ 물결 속에서 겨울 파카로 유명한 캐나다구스는 중국 판매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주가가 사흘간 18% 하락했다.

중국 기업과 소비자들의 단결은 2012년 일본과의 영토 분쟁 당시 중국 전역에서 일어난 대규모 시위와 유사한 모습을 보인다. 2008년 프랑스가 티베트 독립운동가들을 지지했을 때도 중국인들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옥스퍼드대학 차이나센터의 라나 미터 소장은 “미국 상품에 대한 보이콧은 지난 30년간 중국에서 꾸준히 보였던 패턴”이라고 짚었다. 그는 “그러나 당국의 공식적인 허가가 없으면 더 크게 확대하진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중이 ‘90일 휴전’을 선언한 이후 갈등은 일단 완화한 상태다. 10일 류허 중국 부총리와 미국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전화 통화로 논의했고, 여기에서 류 부총리는 미국산 자동차에 매기던 관세를 40%에서 15%로 대폭 하향 조정하겠다고 통보했다.

멍 부회장은 11일 캐나다 법원의 결정으로 조건부 석방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