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봉 5000만 원' 현대모비스, 최저임금 미준수...당국 시정지시

입력 2018-12-09 20:16

제보하기

현대모비스가 최저임금 기준 미준수로 인해 당국의 시정지시를 받았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현대모비스에 대해 일부 정규직원의 임금이 올해 최저임금 기준에 미달했다며 시정지시를 내렸다. 현재 대졸 신입사원의 초봉은 5000만 원 수준이다.

현재 입사 1∼3년 차 현대모비스 사무직·연구원의 월 기본급은 성과급을 제외하고 시급으로 환산될 경우 6800∼7400원 사이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인 시간당 7530원에 미달하는 수치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취업규칙을 변경해 상여금 지급 시기를 매월 1회로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재 홀수달에만 100% 지급하는 상여금을 매월 50%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매월 정기적으로 지급하는 상여금은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한다'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따라 최저임금 부족분을 메울 수 있게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4년 추적임상 결과는
  • 2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