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베트남, 제약산업 발전 상호 협력에 합의
입력 2018-11-29 17:26

한국과 베트남이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9일 협회 회관에서 ‘한국·베트남 제약분야 미래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과 한국 제약산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양국 제약산업의 공동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이 제약산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럼에 앞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부 뚜언 끄엉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은 “베트남 제약분야의 잠재력을 소개하고, 한국이 제약산업을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왔는지를 확인하고자 한국을 방문했다”며 “한국의 제약 및 의료설비 분야의 발전상과 양국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간담회 직후 이어진 포럼에서 부 뚜언 끄엉 국장은 법인세율 인하 등 각종 세제혜택과 토지임대료 면제 등 자국의 산업우대정책과 인프라를 강조하며 한국 기업들이 더 활발하게 베트남 제약·바이오 업계에 투자, 진출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약사 등 베트남의 풍부한 보건의료 인력에 한국의 기술과 노하우를 결합한다면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투자 시 혜택과 관련해선 한국 제약기업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베트남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 뚜언 끄엉 국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양국 제약산업 협력에 관한 후속절차를 밟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 상호 협력을 위한 플랫폼 구축을 통해 지속적인 베트남 투자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패널토론에서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장 직무대행은 “양국 간 협력가능한 사항을 조속히 확정해 베트남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제약기업들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국내 기업의 베트남 진출 전략 공유 세션’에서는 대웅제약의 김동휴 베트남지사장과 삼일제약의 권태근 이사가 각각 베트남 협력현황과 사업모델에 대해 소개하고, 향후 상호협력 계획 등을 발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