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수부, 연말까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 지자체 공모
입력 2018-11-27 11:00
내년 1월 선정해 2021년까지 400억 지원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감도.(해양수산부)
정부가 내년부터 스마트양식을 위한 클러스터 조성에 나선다. 스마트양식이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자동화·지능화를 통한 생산 효율 극대화 및 규모화, 친환경화가 구현된 양식 시스템을 말한다.

해양수산부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참여할 지자체를 공모한다고 27일 밝혔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는 스마트양식장과 대량생산단지, 가공·유통·수출단지, 연구개발, 인력 양성 등 연관 산업이 모여 있는 대규모 단지를 의미한다.

최근 노르웨이 등 양식 선진국들은 수온·수질 등 최적의 생육조건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스마트양식 확대에 주력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수(水)처리 기술, 자동화 시스템 등 스마트양식 기술 관련 특허 출원이 2012년 30건에서 2017년 66건으로 2배 이상 급증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양식 산업은 가두리 등 접근성이 낮은 해상양식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고 육상에서도 규모가 영세하거나 경험에 의존해 양식하는 경우가 많아 스마트양식 도입 및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해수부는 자동화·지능화된 스마트양식 기술 도입을 활성화하고 연관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 조성과 배후부지 기반조성에 각각 300억 원, 100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을 통해 스마트양식을 도입하기 위한 시범양식장을 조성하고, 취·배수시설, 상하수도, 전기시설 등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배후부지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내년 1월 중에 분야별 전문가로 사업자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서류·대면평가(90점) 및 현장평가(10점)를 거쳐 사업대상 지자체 1개소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최완현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통해 안전하고 첨단화된 한국형 스마트 육상양식 모델을 정립하고 연관 산업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