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D램 값 하락에 내년 영업익 1%↓”-대신증권

입력 2018-11-22 08:55

대신증권은 삼성전자의 내년 영업이익이 올해 대비 1% 줄어든 63조600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22일 “내년 D램 판매가격 하락으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이라며 “D램 가격은 1분기까지 하락하다가 2분기 수요 증가에 대한 가시성 확보로 하락 폭은 둔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수요 변동에 맞춰 내년 설비투자를 올해 대비 약 2조6000억 원 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연구원은 잉여현금흐름이 최소 30조 원으로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 5만8000원을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메모리 시장에서 견고한 펀더멘털을 보유해 경기둔화 같은 부정적 영향에 대한 민감도가 낮다”며 “내년 실적 감소에도 잉여현금흐름은 최소 30조 원으로 예상돼 추가적인 주주 환원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EU 정상회의, ECB 총재로 라가르드 공식 임명
  • 3
    [2019 국감] 설리 동향 보고서 유출 질타…“총체적 문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융당국 “5%룰 개선, 경영권 공격 우려 과해”
  • 2
    국내 채권형 펀드 인기 되찾을까
  • 3
    [채권마감] 국고채 전구간금리 3개월 최고, 10년-기준금리차 10개월 최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