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스타 2018] 첫날 관람객 4만1584명… “전시장 내외부 발디딜 틈 없어”
입력 2018-11-16 10:39

▲카카오게임즈 부스에 관람객들이 모여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대회 중계를 관람하고 있다. (조성준 기자 tiatio@)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지스타 2018 첫 날 관람객이 지난해(4만111명)보다 3.6% 증가한 4만1584명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중 B2B관을 방문한 유료 비즈니스 방문객은 지난해(1365명)보다 30.3% 증가한 1779명이었다.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는 지스타 2018은 올해 36개국 689개사 2966부스가 참가해 지난해 규모를 뛰어넘었다. 지난 15일 전국에서 수능시험이 끝났고, 주말을 맞아 전국에서 많은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참가 인원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관람객들은 지스타 입장을 위해 개막식 전날부터 벡스코에 진을 치고 밤을 새기도 했다. 길게 줄을 선 사람들은 15일 11시57분부터 현장예매가 시작되자 차례로 입장하며 성숙된 시민의식을 보였다. 현장예매에서 가장 먼저 구매한 한 남성은 “강화도에서 전날 부산에 내려와 저녁 9시부터 줄을 서있었다”라고 말했다 .

벡스코 전시장 내부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게임 시연을 위한 줄은 길게 서 있어 최대 1시간 가량의 대기시간을 보이기도 했다. 유명 BJ들이 등장하는 배틀그라운드 대회에는 게임중계를 보기 위한 인파가 모여 통행을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수원에서 지스타를 찾은 한 관람객은 “지스타를 직접 찾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라며 “서울의 코엑스와 일산의 킨텍스는 다른 박람회로 많이 가봤지만 지스타는 발 디딜 곳이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다”여 놀라워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