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탈자 어쩔 수 없이 생긴다"…2019 수능 출제위원장發 '오류' 해명
입력 2018-11-15 13:54

(연합뉴스)

2019 수능 출제위원장이 공개한 문제지 내 오탈자와 관련해 검토위원장이 입장을 내놨다.

15일 한국대학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번 수능 검토위원장인 김창원 경인교대 교수는 "980문항에 대해 3단계 검토 과정을 거쳤다"면서도 "기술적으로 놓치는 부분은 어쩔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강래 수능 출제위원장이 "국어 영역에 오기가 발생해 정오표를 함께 배부했다"라고 발표한 데 따른 발언이다.

2019 수능 출제위원장에 따르면 오탈자는 국어영역의 한 지문에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춘수 시인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지문 중 "봄을 바라고 섰는" 문구라는 전언이다. 이 부분은 "봄을 바라보고"로 표기해야 정확하다.

물론 해당 지문 내 오기는 2019 수능 출제위원장의 말대로 문제를 푸는 데 거의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 다만 공교육의 마지막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수능에서 아무리 사소한 실수라도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철저한 조치기 필요해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