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세계면세점, 해외학교에 다문화 동화책 기부..."이주 여성이 직접 만들어"
입력 2018-11-09 15:34

신세계면세점이 국내 다문화 가정의 화합과 안정적 사회 정착을 후원한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8일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에 다국어 동화책 2500여 권을 기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임승배 신세계디에프 지원 담당 상무를 비롯해 롱 디몬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 다국어 동화책 제작자 최진희 ㈜아시안허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10월 한글날을 기념해 인천공항점과 인터넷면세점에서 유아, 아동 카테고리의 상품을 구매하면 상품 1개당 다국어 동화책 1권을 캄보디아, 필리핀 등 해외 학교에 기부하는 ‘엄마 나라 동화책 나눔’ 캠페인을 벌였다. 캠페인으로 모인 도서들은 캄보디아와 필리핀 현지 교육부를 통해 동화책이 필요한 학교에 각각 2500권씩 전달될 예정이다.

해당 다국어 동화책은 이주여성이 모국과 한국의 전래동화를 한글, 모국어, 영어로 직접 집필, 번역, 삽화, 오디오 녹음까지 참여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신세계면세점 강현욱 CSR팀장은 "캠페인 취지에 공감해주신 많은 고객의 참여로 필리핀, 캄보디아 등의 학교 곳곳으로 이주여성이 직접 만든 다국어 동화책 5000권을 기부하게 됐다"며 "각국의 어린이들이 자라면서 한글과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