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조 규모 마곡 마이스부지 매각 유찰…2025년 사업 완료 ‘차질‘
입력 2018-11-08 10:47

▲마곡지구 마이스 복합단지 개발사업 조감도(사진=SH공사)

‘마곡특별계획구역’ 토지매각이 유찰됐다. 1조 원 규모인 이곳은 ‘마이스(MICE) 복합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7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따르면 지난 2일 마곡지구 특별계획구역을 마이스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민간사업자를 공모했지만 입찰자는 한 곳도 없었다. 마이스는 회의(Meeting)·포상관광(Incentives)·컨벤션(Convention)·전시회(Exhibition)를 연계한 융복합 산업을 뜻한다.

SH공사는 3개 블록(6개 필지) 8만2724㎡를 공급예정가 9905억 원에 일괄 공모했다. 민간사업자가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시설은 2만㎡ 이상 컨벤션, 4성급 400실 이상 호텔, 1만5000㎡ 이상 문화 및 집회시설, 5000㎡ 이상 원스톱 비즈니스센터 등이다.

SH공사는 이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연내 계약을 체결하고 2025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유찰로 차질이 빚어졌다.

앞서 이 부지는 마이스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2012년 10월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SH공사는 공항과 가깝고 대기업 연구단지까지 있는 마곡의 강점을 활용해 ‘동북아 경제 네트워크 거점 지구’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유찰 배경에는 너무 높은 토지가격이 꼽힌다. 3.3㎡당 3958만 원이라는 높은 가격인 데다가 최근 부동산 경기가 꺾일 것이라는 전망까지 겹치며 섣불리 나설 수 없던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