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유해진, ‘1박 2일’ 하차 당시 심경 “엄청 많이 화났다”

입력 2018-10-26 00:10

제보하기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배우 유해진이 ‘1박 2일’ 시즌 2 하차 당시 심경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차태현이 사전 인터뷰를 통해 유해진에게 ‘1박 2일 시즌 2’ 하차당시 얼마나 많이 화가 났냐고 질문했다.

유해진은 “하차 당시 시원섭섭했다. 같이 했던 분들과 헤어지는 게 섭섭했고 시원한 건 제가 미션이나 게임을 못 하는데 하지 않아도 되는 거였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유해진은 등산 벌칙을 두고 “자청하며 간 것도 맞다. 카메라 오지 말라고 한 것은 내가 그분을 고생시키는 거 같았다. 그리고 속도도 안 맞았다. 그래서 내가 셀프 촬영을 했다”라고 전했다.

유해진은 “제작진에게 속은 것도 같다. 게임 싫어하면 안 하시면 된다더니 엄청 했다”라며 “하차 통보를 받았을 때는 좀 화가 많이 나긴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격호 회장 별세, 사실혼 관계 서미경…연예계 은퇴 후 딸 출산 “보유 자산만 1조”
  • 2
    한서희, 데이트 폭력 후 한 달 “힘낼 거야”…故 구하라 빈소 찾기도
  • 3
    이동경 누구?…한국, 요르단 2-1로 꺾고 4강 진출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대한, 뜻·유래 관심…다음 절기는 봄의 시작 '입춘'
  • 2
    "당신이 검사냐"…조국 수사팀 간부 '추미애 사단' 부장에 항명
  • 3
    '간택-여인들의 전쟁' 왕비는 누구?…김민규 vs 이재용, 진세연母 두고 '거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