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서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얼굴·실명 등 신상정보 공개…오늘(22일)부터 한 달간 정신감정 실시
입력 2018-10-22 08:58

(출처=JTBC)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의 얼굴과 실명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2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김성수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이 김성수의 사진을 언론에 제공하는 것은 아니며, 앞으로 언론에 노출될 때 얼굴을 가리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된다.

특히 경찰은 '강서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를 이날 오전 11시께 충남 공주 반포면의 국립 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해 정신감정을 받게 할 예정인데 이때부터 그의 얼굴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수는 감정유치 상태로 치료감호소에서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거쳐 정신 상태가 어떤지 판단받는다.

앞서 김성수는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A(21)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손님으로 찾은 PC방에서 A 씨에게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자리에서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말다툼을 벌였고, 이후 PC방을 나갔다가 흉기를 갖고 돌아와 PC방 입구에서 A 씨를 살해했다.

이후 피해자 A 씨의 담당의였던 남궁인은 "환자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처음엔 사건에 대해 함구할 생각이었다. 알리기에는 공공의 이익이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건이 보도되기 시작하고 많은 사실이 공개됐다. 이제 사람들은 고인이 어디에서 몇 시에 인체 어느 부위를 누구에게 얼마나 찔렸으며 어느 병원으로 이송돼 몇 시에 죽었는지 알고 있다. 이에 나는 입을 연다"면서 환자를 받았을 당시 상황을 상세히 전달했다.

그는 A 씨의 얼굴에만 칼자국이 32개나 있었다는 이야기를 전했고, '강서 PC방 살인 사건'에 대해 접한 이들은 충격에 빠졌다.

아울러 피의자 김성수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7일 "심신미약을 이유로 가벼운 처벌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청원 글이 올라왔고, 해당 글에는 22일 오전 8시 50분 현재 역대 최다 인원인 84만2000명이 넘는 인원이 청원에 동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