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퀴어문화축제' 찬반갈등 거세…목사 '반대' 요구하며 무릎 꿇어

입력 2018-10-19 09:19

제보하기

▲18일 오후 광주시의회 앞에서 '제 1회 광주퀴어문화축제'를 지지하는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공동 기자회견이 열렸다. (연합뉴스)

21일 광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성소수자 축제 '퀴어문화축제'를 두고 찬성과 반대 입장이 치열하게 맞서고 있다.

18일 오후 2시 광주기독교단협의회와 5·18구속부상자회 비상대책위는 광주시의회서 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다른 지역 사례를 보면 퀴어축제는 성적으로 문란한 물건을 판매해 수많은 논란이 생겼다"고 퀴어문화 개최 반대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찬반 단체의 충돌로 많은 사고가 일어나고 있는 현실을 무시한 채 집회 장소를 허가한 광주시는 앞으로 발생하는 모든 일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어떤 이유로든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가 허용돼서는 안 된다"며 "인권 도시 광주에서 평화로운 퀴어축제가 개최되길 염원한다"라고 강조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 역시 "어떠한 존재도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다양한 모습을 부정하는 것은 성숙한 민주주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광주기독교단협의회 소속 목사가 퀴어축제에 반대하며 이용섭 광주시장 앞에 무릎을 꿇어 이슈가 되기도 했다. 그느 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오후 10시까지 접견실에서 이 시장을 기다리다가 무릎을 꿇으며 퀴어축제 반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퀴어축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찬반 단체의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양측을 분리하는 완충벽을 세울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중부는 덥지만 제주는 장맛비…다음주 장마 예보
  • 2
    왕성교회 신도 등 서울서 신규 확진자 4명 발생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