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 전국 맑지만 쌀쌀…낮과 밤 기온차 10도 '일교차 주의'
입력 2018-10-16 21:15

(이투데이DB)
밤사이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반짝 가을 추위가 찾아오겠다. 동해안 일부 지역에는 18일까지 최대 1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하겠다.

기상청은 17일 중국 북동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평년보다 2~4도 가량 기온이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고 16일 예보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3∼13도, 낮 최고기온은 15~21도로 평년보다 조금 낮겠다. 특히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며 일교차가 클 전망이다.

지역별 최저~최고 기온은 서울 8~18도, 인천 10~16도, 수원 7~18도, 춘천 8~18도, 강릉 11~15도, 청주 8~19도, 대전 7~18도, 세종 5~18도, 전주 8~19도, 광주 9~19도, 대구 9~20도, 부산 13~21도, 울산 10~20도, 창원 11~20도, 제주 14~19도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중부내륙과 남부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큰 일교차 탓에 16일 밤부터 17일 아침 사이에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낄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강원 영동 및 경북 동해안 등지에는 동풍의 영향을 받아 16일부터 18일까지 곳에 따라 비가 올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와 독도 20~60mm, 경북 동해안 10~40mm, 강원 영동 20~60mm 이다. 그 밖에 경기동부, 강원영서, 충북, 경북내륙, 경남 동해안, 제주 등지에도 18일 5㎜ 안팎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오늘 전국 곳곳에 내려졌던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대부분 해제됐다.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17일 영남권이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