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페이지 변조 해킹 빠르게 늘어… 최근 3년간 3395건
입력 2018-10-02 12:15   수정 2018-10-02 12:29
신용현의원 "적극적인 대응책 및 예방책 필요"

해커가 특정 웹사이트에 침입해 홈페이지를 바꿔버리는 피해 사례가 국내에서 빠른 속도로 늘고있다.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홈페이지 변조 해킹 피해가 지난해까지 최근 3년 동안 총 3395건을 기록했다.

2015년에 615건이었던 홈페이지 변조 해킹 건수는 2016년 1056건, 2017년 1724건 등 해마다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8월까지는 390건을 기록했다.

지난 8월에도 인도네시아 해커가 국내 100여개 웹사이트의 초기 화면을 바꾸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홈페이지 변조 해킹에 대응해 사고 발생 확인 후 변조 업체에 피해 사실 통보 및 보안조치 권고 등을 하고 있다.

신 의원은 "지속적인 관리와 대응에도 불구하고 국내 홈페이지 변조 해킹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모니터링과 보안권고 안내 이외에도 더욱 적극적인 대응 및 예방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