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기재위원들 “민주당 국감 보이콧 꼼수 중단하라”
입력 2018-10-01 10:59

▲추경호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1일 국정감사 일정 협의가 미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기재위 국정감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국정감사 거부 꼼수를 즉각 중단하고 일정 협의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재위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가 마땅히 해야 할 국정감사 의무를 여당이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재위는 지난달 28일 이후 민주당의 거부로 국정감사 일정을 논의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정부의 비공개 예산정보를 무단 열람·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심재철 한국당 의원이 기재위원직을 사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장 국정감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일정과, 증인·참고인 출석요구 안건 등을 의결해야 하지만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국당은 심 의원의 사임을 요구하는 민주당의 주장을 ‘국정감사를 거부하려는 꼼수’로 해석했다. 추 의원은 “문제가 있다면 국정감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면 될 일이지 난데없이 야당 국회의원의 사임을 요구하는 것은 여당의 오만이자 야당 탄압”이라면서 “(여당이) 청와대 비호에 앞장서면서 궁색한 변명으로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려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늦어도 이달 5일에는 기재위 전체회의를 열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이와 같은 요청에 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추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의 명분없는 국정감사 일정협의 거부는 국민들 눈에 ‘구태’이자 ‘오만’으로 비춰질 것”이라며 “국정감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국정감사가 지금이라도 국정감사 일정협의에 적극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