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노딜’브렉시트 대비해 ‘5일 비상계획’ 마련

입력 2018-09-28 12:45

운송과 세관, 금융서비스 등 서비스에 최우선 조치 필요할 듯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한 시민이 영국 런던 다우닝가에서 유럽연합(EU) 국기를 들고 서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가 진행될 시를 대비해 EU가 5일 간의 비상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EU집행위원회는 노 딜 브렉시트 발생 시 5일간 가동할 비상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FT는 EU국 외교관들을 인용해 마르틴 젤마이르 EU집행위원회 사무총장이 26일 “5일 동안 필요한 대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5일간의 긴급조치를 통해 EU 회원국 사이의 혼란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젤마이르 사무총장은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난 뒤 수일 후 항공기 운항 등을 포함, 국경을 오가는 일이 유지될 수 있도록 방침을 만들고 있다.

EU는 영국과의 브렉시트 협상을 타결할 것으로 보고 대화를 이어가면서도, 최악에 대비하고 있다. 노 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 운송과 세관, 금융서비스는 혼란을 빚을 수밖에 없어 우선적으로 조치가 필요한 부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런 조치는 개별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개입을 제한하고 집행위원회에 권한을 집중시킬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실제로 일부 EU국 외교관들은 상황에 필요한 것들이 긴급조치 계획만으로 대응이 가능할지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FT는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내 최대 에너지 산업 전시회 '에너지플러스 2019' 16~18일 개최
  • 2
    환율급락에 수출입물가 동반하락, 반도체 하락도 환율영향
  • 3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0% 전망…4월에 비해 0.6%P↓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