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예산안] 농림ㆍ수산ㆍ식품 분야 19.9조 투자, 올해 대비 1.1%↑

입력 2018-08-28 10:00

제보하기
스마트팜 혁신밸리 4개소 조성…어촌뉴딜300 70개소 추진

▲2019년 예산안 분야별 재원배분(기획재정부)
내년 농림ㆍ수산ㆍ식품 분야에 올해보다 2000억 원(1.1%)이 늘어난 19조9000억 원이 투자된다.

28일 정부가 발표한 '2019년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농림ㆍ수산ㆍ식품 분야는 올해보다 소폭 증액됐다. 하지만 변동직불금 자연감소분(5000억 원)을 감안하면 사실상 7000억 원이 늘었다.

정부는 스마트 영농, 청년 창업농 육성을 통한 농업혁신 도모와 농작물 재해보험 확대, 재배작물 다변화를 통한 농어가 경영안정 추진, 농어촌 정주여견 개선 및 농어민 복지 확충 등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주요 예산 배정을 보면 우선 스마트팜 혁신밸리 4개소에 568억 원이 투자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AIㆍ빅데이터에 기반한 재배기술을 개발해 인력 육성, 첨단 원예시설 등을 집적화하는 실증단지다. 스마트양식과 축산도 시범단지 구축 등을 추진한다.

청년 창업농에게 영농정착 지원금이 최장 3년간 80만~100만 원 지원되고 맞춤형농지는 1인당 1ha를 1억5000만 원까지 융자해준다.

농어업 재해보험 대상 품목이 57개에서 60개로 확대하면서 농업재해보험 예산이 3550억 원, 저소득층 안전재해보험 보험료 국고지원이 늘면서 농어업인 안전재해보험은 733억 원이 배정됐다.

밭작물 기계화 촉진 및 밭작물공동경영체 확대 등 작물 다변화를 지원하기 위해 농기계임대 예산이 435억 원 지원된다. 농어업인 복지 확대를 위한 연금보험료 지원이 2021억 원, 농지연금이 1299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어촌지역을 지역별 특성에 따라 해양레저형, 국민휴양형, 수산특화형, 재생기반형으로 개발하는 어촌뉴딜300 사업은 70개소에 1974억 원이 반영됐다.

이외에 수산물해외시장개척(15억 원), 도시숲 조성(381억 원), 산림서비스도우미(61억 원) 사업 등에 예산이 지원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