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천 토막살인’ 용의자, “내가 했다” 혐의 인정…안양에서 노래방 운영
입력 2018-08-21 18:25

(출처=연합뉴스TV)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혐의를 인정했다.

과천경찰서는 21일 오후 4시경 안모 씨(51)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A 씨(34)를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긴급체포해 과천으로 압송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검거 직후 “내가 죽인 것을 인정한다. 자세한 것은 조사받으면서 이야기하겠다”라고 혐의를 인정했다. A 씨는 경기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것으로 조사 됐으며 안 씨의 주민등록 주소지도 안양인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시신을 유기할 당시 자신의 소렌토 차량을 이용했고, 경찰은 서울대공원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A 씨의 차량을 용의 차량으로 특정하고 추적했다. A 씨는 서산휴게소에서 검거될 당시에도 해당 차량을 몰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과천시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수풀에서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토막 시신이 발견돼 큰 충격을 안겼다. 이후 이틀만인 이날 오후 유력 용의자인 A 씨가 검거됐고 혐의를 인정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