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석유화학 CEO, 말레이로 모이는 이유는
입력 2018-08-21 10:51

▲국내 석유화학업계 최고경영자(CEO)들. 왼쪽부터 허수영 롯데케미칼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가운데),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우)
국내 석유화학업계 사장들이 ‘아시아석유화학회의 2018(APIC 2018)’에 총출동한다. 이들은 상반기 업계가 부진했던 이유를 되짚어보고, 하반기 시장을 위한 점검에 나섰다.

21일 한국석유화학협회에 따르면 한국석유화학협회 협회장이자 롯데케미칼의 수장인 허수영 부회장을 비롯해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 등 업계 관계자 150여 명이 20일부터 이틀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가했다.

APIC는 미국석유화학회의(NPRA), 유럽석유화학회의(EPCA)를 비롯해 매년 개최하는 세계 3대 석유화학 회의 중 하나로, 한국·일본·대만·말레이시아·태국·싱가포르·인도 등 7개국의 석유화학협회가 운영위원국으로 참여한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아시아 석유화학 시장의 상반기를 되돌아보고, 하반기와 내년 시장을 전망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석유화학 업계는 상반기 국제 유가 강세와 환율 약세에 따라 전년과 비해선 다소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LG화학·롯데케미칼·한화케미칼 등 석유화학 ‘빅 3’는 모두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1%, 5.8%, 14.2% 하락했다. 에틸렌의 원료가 되는 원유 가격이 상승하면서 마진이 줄어들고, 환율이 낮아지면서 수출 규모가 줄었기 때문이다.

박진수·김창범 부회장은 이번 미팅에서 시장 동향 파악에 나서는 한편 말레이시아에 생산기지가 있는 허수영 부회장은 롯데 말레이시아 타이탄 사업장을 방문해 공장을 살필 예정이다. 허 부회장은 2015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열린 APIC 2015의 의장을 맡았고, 이를 계기로 한국석유화학협회장에 오른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