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문으로 들었쇼’ 황현민,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직접 해명…아찔했던 순간
입력 2018-08-14 01:08

(출처=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수입차 갑질 휩싸였던 황현민이 심경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황현민의 단복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황현민은 “딜러사 대표랑 선후배 사이다. 원래 지인 관계다. 차가 작년 12월에 처음 멈췄다. 한겨울 도로에 멈춰 3시간을 떨었다. 서비스도 안 오고 렉카차도 안 왔다”라며 “3월에 가평에 가던 중 국도에서 두 번째 멈췄다. 그때는 빠른 처리가 있었고 믿고 타도된다고 해서 믿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황현민은 “이번에 장모님, 처남댁, 처조카, 와이프를 태우고 부산에서 120km로 올라오고 있는데 갑자기 차에 힘이 욱 빠지더라. 그때 기적적으로 제가 차를 옆으로 틀었다. 정말 무서웠다”라며 “고속도로 갓길에서 전화하는데 너무 무서웠다. 견인차가 오는데 1시간이 걸렸다. 우리가 타고 갈 차가 올 때까지 뒤를 막아달라고 했는데 무조건 띄우려고 하더라. 지점에서는 우리에게 보내 줄 차가 없다며 견인차를 타고 오라고 했다. 그때 화가 많이 났다”라고 설명했다.

황현민은 “사람은 보험이 안 되고 차는 보험이 된다면서 차를 띄웠다. 제 차 안에서 공중에 띄워진 채로 갔다. 무서워서 휴게소에서 세워달라고 했는데 세워주지 않고 목적지까지 갔다”라며 “가는 중에 어머니가 쓰러지시고 아이가 울고 난리가 났다. 저도 무서운데 얼마나 무서웠겠냐. 119를 부르라고 했더니 저보고 다 알아서 하라고 하더라”라고 긴박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풍문으로 들었쇼의 패널은 “예전부터 수입차 갑질이 많았다. A/S도 잘 안 됐다. 내년부터 레몬법이 시행이 된다. 지금은 여론이 모두 황현민을 응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