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의혹에 R.ef 이성욱 "나 아냐. 해당 외국 차종 구입해 본 적 없다" 해명

입력 2018-08-02 15:04수정 2018-08-02 15:21

제보하기

(출처=SBS)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의혹 논란에 R.ef 이성욱이 해명에 나섰다.

이성욱은 2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당사자는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90년대 가수 난동'이라는 검색어를 발견하고, '누구지?'하면서 기사를 보고 있는데 제 이름이 회자하고 있어 깜짝 놀랐다"라며 "영상 속 인물은 제가 아니며, 해당 외국 차종은 구입해 본 적도 없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성욱은 "이런 일로 인해 90년대 가수 여러 사람이 의심을 받는 것이 마음 아프다"라며 "현재 사업을 하면서 열심히 잘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는 1990년대 인기를 끌었던 가수 A씨가 본인이 구입한 수입차에서 2년간 3번의 결함이 발견된 데에 격분, 해당 매장을 찾아 태블릿 PC를 내동댕이 치고 욕을 하는 등 난동을 피웠다고 보도했다.

또한 차량에 대해 환불을 약속을 받은 뒤, 영업사원 등에게 갑질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한 마음"라며 "하지만 해당 수입차 업체가 제게 준 심각한 피해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로 벌어진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사회 최신 뉴스

  • 1
    30번째 확진자 동선, 서울대병원ㆍ강북서울외과 방문…기자도 접촉해
  • 2
    손오공, 'BTS 패션돌' 뭐길래?…'관심집중'
  • 3
    29번 확진자 동선, 종료 의료기관과 약국 방문…추가 접촉자 늘 수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