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토종 통신기술 '와이브로' 9월 말 사업 종료
입력 2018-07-30 09:25
LTE 전환지원 프로그램 시행으로 서비스 종료에 따른 고객 불편 최소화

KT는 오는 9월 30일 와이브로(WiBro) 서비스를 종료하겠다고 30일 밝혔다.

2006년 시작한 와이브로 서비스는 우리나라 토종 기술로, LTE보다 5년 빨리 상용화됐다. 이후 12년 동안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세계 주요 국가에 수출돼 국내 통신장비 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와이브로 서비스는 LTEㆍ5G 기술의 근간인 직교주파수 분할다중접속(OFDMA) 기술과 시분할 송수신(TDD) 기술을 사용해 국내 제조사의 LTEㆍ5G 기술 개발에 큰 영향을 미쳤다.

KT는 △각국의 이해관계로 인한 글로벌 확장의 어려움 △LTE-A, 5G 등 기술 진화와 대체 서비스의 급격한 성장 △와이브로 단말ㆍ장비의 생산중단 및 서비스 가입자 하락으로 인한 사업환경 악화 등으로 서비스 품질 유지와 고객편익 제공이 한계에 다다른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 KT 와이브로 가입자는 5만 명 수준이다.

KT는 기존 가입자들이 불편 없이 데이터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LTE 전환지원 프로그램과 보호 방안을 마련했다. 고품질의 LTE망을 통해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최신형 에그(egg) 단말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와이브로 서비스에서는 이용할 수 없었던 LTE 글로벌 로밍 등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LTE 전환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KT는 와이브로 이용 고객이 추가 비용부담 없이 'LTE 에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달 11일 와이브로 고객 대상으로 기존 사용 중인 요금제와 같은 가격에 같은 양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이용자 보호용 LTE 에그+ 요금제를 출시한 바 있다.

더불어 와이브로 이용 고객이 해지를 원하거나 LTE 에그+로 전환할 경우 기존 위약금과 단말 잔여 할부금이 모두 면제된다. 신규 LTE 에그+ 단말 구매에 따른 고객부담금도 보급형 단말 공시지원금 기준으로 24개월 약정 시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단말 무료교체 프로그램은 9월 말 서비스 종료 전까지 전환하는 고객들에게 적용된다.

와이브로 하이브리드 요금제를 이용 중인 고객은 별도의 단말 교체 없이 LTE 에그+ 요금제로 전환된다.

KT 관계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승인을 거쳐 9월 말까지 와이브로 서비스를 종료한다는 계획"이라며 "9월 말 종료 승인이 난다고 하더라도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네트워크 종료는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