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영아 학대 의심 부모 신고…사망한 영아 얼굴서 '타박상' 발견

입력 2018-07-26 16:39

제보하기

(출처= 연합뉴스)

17개월 된 영아가 숨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영아 얼굴에 타박상 흔적이 발견되어 경잘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경북지방경찰청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생후 17개월 된 영아가 숨져 사인과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A(2) 양은 경북 한 아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나빠져 대구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뒤 이송 2∼3시간 만인 오후 10∼11시께 숨졌다.

의료진은 숨진 A 양 얼굴에서 타박상 흔적 등이 발견되자 경찰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20대 초·중반인 A 양 부모는 경찰 조사에서 아동학대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A 양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해병원 응급실 폐쇄…동해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강릉의료원 이송'
  • 2
    천안 시민들 '불안 고조', 왜?…우한 교민, 전세기 이동 후 천안 격리되나?
  • 3
    중국 우한 교민→천안 격리설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결사반대"

사회 최신 뉴스

  • 1
    정조국♥김성은 부부, 셋째 득남…연예계 늘어가는 다둥이 가족 ‘누구누구?’
  • 2
    ‘사람이 좋다’ 이훈, 헬스클럽 사업 실패로 30억 빚더미…“반지하에서 다시 반지하로”
  • 3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 10명 모두 음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