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택시 청북·안중·포승읍 '단수' 발생…폭염ㆍ열대야 속 주민 불편 커져
입력 2018-07-20 08:54

(출처= MBC 화면 캡쳐)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기도 평택시 일부 지역에 수돗물 공급이 중단돼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19일 경기도 평택시는 청북·포승·안중읍 일부 지역에 수돗물 부족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급수차 등을 동원해 비상급수에 나섰다고 밝혔다.

평택시에 따르면 여름철 물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으나 광역상수도 공급량이 부족해, 배수지 수위가 낮아지고 있다. 하루 평균 23만 톤의 광역상수도가 공급돼야 하지만, 17만∼18만 톤만 유입되고 있어 고지대를 중심으로 급수불량과 단수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현재 평택시는 한국수자원공사에 광역상수도 공급량을 늘려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이에 평택시는 수자원공사와 함께 소방차 등을 이용해 비상급수에 나섰으며, 병에 담은 수돗물도 공급하고 있다.

한편, 정장선 평택시장은 "물부족 사태가 발생해 시민들에게 사과 드린다"라며 "수자원공사와 협조 체계를 구축해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