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생술집' 오연수, 욕설 내뱉은 사연? "불의 못 참아…이혜영은 여려 '반전 매력'"
입력 2018-07-20 08:39

(출처=tvN '인생술집')

'인생술집' 오연수가 욕설을 내뱉은 사연이 전해졌다.

19일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이혜영과 오연수가 출연해 우정을 과시했다.

이날 이혜영과 오연수는 이미지와 다른 반전 매력을 뽐냈다. 특히 오연수는 우아하고 청순한 이미지와 달리 불의를 못 참는 성격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성격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오연수는 "이혜영은 방송과 실제 성격이 다르지 않다. 한결같이 단순하고 의리있다"면서도 "말만 툭툭 뱉어서 세다고 느껴지는데, 그렇지 않다. 여리다"라고 답했다.

이혜영은 "나는 은근 욕을 못 한다. 오연수는 불의를 못 참는다"고 말했다. 오연수 역시 "내가 잘 하고 남이 잘못한 상황에서는 그런 걸 못 참는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혜영은 "오히려 제가 그럴 것 같이 생겼는데 은근 마음이 약해서 그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보고 '이런 말 하면 상처를 받지 않을까'한다"면서 "차를 타고 밥을 먹으러 가는데 우리가 다 죽을 뻔할 만큼 위험하게 어떤 차가 확 들어왔다. 다들 얼굴이 알려져 있던 터라 운전하던 유호정이 창문을 내리자 나 빼고 다 고개를 숙이더라. 갑자기 오연수가 쌍욕을 내뱉었다. 숫자 계열, 생식기 계열 다 내뱉었다"고 밝혔다.

오연수는 조신하게 "운전하다가 싸우지 말라고 남편한테 맨날 혼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