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전국이 가마솥…'낮 최고 38도'에 열사병 등 피해우려
입력 2018-07-19 20:23

(연합뉴스)

금요일인 20일은 전국에 전날보다 더 심한 수준의 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38도까지 오르고 최고기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곳도 32도에 달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대구 38도, 구미ㆍ포항ㆍ안동 37도 등 경북 지방에는 37~38도 수준의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대부분 지역도 낮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치솟으면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진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이 장기간 지속하면서 기온이 더욱 상승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열사병ㆍ탈진ㆍ식중독 등 건강 이상과 더불어 농수산업 분야의 피해도 우려된다. 기상청은 폭염 대응요령을 적극적으로 참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로 평년보다 최고 4도가량 높겠다.

전남ㆍ영남권에는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고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이겠다. 다만 충북ㆍ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으로 바뀔 수 있다.

아침까지 서해안 등 지역에는 안개가 예상돼 교통안전에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모든 해상에도 안개가 짙게 끼겠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 시 최신 기상정보에 유념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앞바다에서 0.5m, 먼바다에서 0.5~1.0m 수준으로 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