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유라 입장' 팀해체 반박 "겜린 나태해져 코치 지적 받아…후원금도 겜린에게 있어"
입력 2018-07-19 09:18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국가대표였던 민유라가 파트너였던 알렉산더 겜린과의 이별과 관련, 입장을 알렸다.

민유라는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이 연락을 해주셔서 겜린이 SNS에 띄운 내용을 알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겜린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까지 함께 출전하고 싶었지만 민유라와 3년간의 파트너십을 끝내기로 했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겜린은 "대한민국 국민으로 나라를 대표해 올림픽에 출전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평창올림픽에 대한 추억을 소중하게 간직하겠다"고 적었다.

이에 민유라는 "지난주까지 겜린과 새로운 프로그램을 잘 맞춰 오는 동안 변화가 있었다"며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2개월 동안 코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고, 그때마다 겜린은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지난 주까지도 사전 연습(pre exercise) 없이 링크에 들어오고 열심히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민유라는 "겜린에게 이렇게 연습에 뒤떨어지면(tardy) 이번에도 또 꼴찌를 할 텐데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을 포함한 여러분이 모였고, 이러다가 사고(accident)가 생길 수도 있으니 겜린이 준비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결정했다"라면서 "그렇지만 아직 변화가 없어 며칠간 스케이팅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가장 관심을 받았던 동계올림픽 이후 후원금과 관련해 민유라는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갖고 있다"며 "저도 (후원금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알지 못하지만, 그 내용을 팬들께서 궁금해하신다고 겜린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올림픽에서 아리랑 선율에 맞춰 감동적인 연기를 펼친 민유라와 겜린이 그동안 소속팀도, 후원사도 없이 사비를 들여 훈련해 온 사연이 알려지면서 한 온라인 모금사이트를 통해 후원금이 모이기 시작했다. 이 후원금 모금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이에 동참하며 화제가 됐다.

민유라의 입장 표명에 네티즌들은 "겜린 얘기만 들었을 땐 안타까웠는데 이제는 화가 난다", "겜린은 당장 후원금을 민유라에게 보내라", "제발 일시적인 상황이길 바랍니다. 둘이 너무 잘 어울렸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겜린은 민유라 선수와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2015년 우리나라로 귀화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