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전국 폭염ㆍ열대야 이어져…대구ㆍ포항 낮 최고 37도
입력 2018-07-17 20:56

▲15일 오후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서 시민들이 더위에 익은 달걀프라이와 녹아내린 슬리퍼 조형물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연합뉴스)
18일에도 전국은 무더위가 이어지고 밤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8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31∼37도로 전날과 비슷하지만 평년과 비교하면 4~7도 높은 수준이다. 대구·포항은 37도, 광주·구미·안동·상주 36도, 청주·충주·대전·세종·전주·정읍·남원·울산·거창은 35도까지 오른다.

기상청은 "고온과 높은 습도로 불쾌지수와 더위체감지수가 높고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낮 동안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축과 양식 생물이 집단 폐사하거나 농작물이 말라 죽을 우려가 있으니 농·축산물과 수산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남·영남권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안에는 아침까지 짙은 안개가 끼겠으니 교통사고가 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이날까지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의 높이가 높아 서해안·남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