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너원 싱가포르 콘서트 과잉 경호 논란…현지 팬 "머리채 잡힌 채 끌려 나가"
입력 2018-07-17 15:06

(출처=워너원컴플레인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워너원의 싱가포르 콘서트 당시 과잉 경호가 있었다는 지적이 SNS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워너원은 지난 13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월드투어 'Wanna One World Tour' 콘서트를 개최했다.

워너원 공연 이후 현지 팬들은 워너원의 경호를 맡은 남성들이 사진 촬영을 통제하며, 머리채까지 잡는 일이 있었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자신을 23세의 'Beh'라고 소개한 현지인은 공연 도중 사진을 찍다가 적발됐는데 경비원이 머리채를 잡고 밖으로 끌어냈다고 주장했다.

현지 팬들은 경비원의 통제가 과도했다며 인스타그램에 '워너컴플레인'이라는 제목의 계정을 만들고 피해 사례를 제보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13개의 관련 게시물이 올라와 있는 상태다.

17일 싱가포르 매체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도 싱가포르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워너원 콘서트에서 담당 경비업체가 비디오와 사진을 찍는 팬들의 머리 채를 잡는 등 지나치게 공격적인 행동으로 논란이 됐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한편 문제가 불거지자 워너원 싱가포르 공연을 담당한 원 프로덕션(공연 기획사로 추정) 측은 "싱가포르 스포츠 허브 및 경비 담당 용역업체와 함께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으며 스태프의 어떤 잘못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