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단 공장 지붕에 태양광 설치…입주기업 직접 전기 생산
입력 2018-07-13 11:00
산단 태양광 협동조합 발대식…2020년까지 설비용량 3.2GW 확대

▲부산시 북구 화명동 소재 화명정수장 ESS연계 태양광발전소 설치 모습(사진제공=LS산전)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의 공장 옥상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 '도시형 태양광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에서 백운규 산업부 장관과 입주기업 대표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태양광 협동조합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 김해 나전 농공단지, 광주 평동 산업단지 등 3개 단지의 25개 입주기업은 공장 지붕에 총 7메가와트(MW)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과거 지붕임대 방식으로 산업단지 태양광 사업을 진행해온 것과 달리 입주기업들이 참여 주체가 돼 협동조합형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렇게 얻은 발전수익은 지역에 환원하고 해당 사업을 통해 일자리도 새롭게 창출할 것으로 산업부는 보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산업단지 태양광 협동조합 사업을 시작으로 주차장 등 유휴부지 등으로 범위를 넓혀 2020년까지 도시형 태양광 설비용량을 3.2기가와트(GW)로 확대할 계획이다.

백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옥상은 인근 주민의 반대가 없고, 송배전과 같은 전력계통에 대한 추가투자도 거의 필요하지 않아 속도감 있게 재생에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가기관 건물과 지자체 보유 시설, 민간시설에 도시형 태양광 사업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