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울원전 2호기 원자로, 원인 미상으로 자동정지
입력 2018-07-12 20:57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12일 오전 10시 30분께 한울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 95만kW급) 원자로가 자동 정지했다고 밝혔다.

한울원자력본부는 이날 한울원전 2호기 터빈밸브를 시험 가동하던 중 습분분리재열기의 과압보호용 파열판이 비정상적으로 움직여 터빈을 수동으로 멈췄다.

이후 원자로에서 보호신호가 발생하면서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했다. 이 과정에서 증기가 터빈건물 밖으로 나왔다.

한울원전 측은 원자로가 안전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이번 정지에 따른 방사선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