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 무역전쟁 우려 유로존 올해 성장률 전망치 2.3%→2.1% 하향
입력 2018-07-12 20:02

유럽연합(EU)은 12일 무역문제를 둘러싼 미국과의 긴장 고조가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다며 올해 유로존(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를 지난 5월 초 2.3%에서 2.1%로 0.2% 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경제전망보고서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다만, 내년도 경제성장률은 지난 5월 전망치와 같은 2.0%를 유지했다.

다만 집행위는 “무역보호주의 조치가 추가로 나오면 명백히 하방 위험요소이지만, 올해와 내년 우리의 전망은 계속해서 경제가 확장할 것이라는 예상”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최근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관세부과를 강행한 이후 EU가 28억 유로(3조6000억 원 상당)의 보복관세를 부과하자 유럽산 자동차에 대해서도 재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무역 갈등이 계속해서 격화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 △교착상태에 빠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여파 △극우 포퓰리스트 연립 정부가 출범한 이탈리아의 과도한 국가부채 △미국의 일방적인 이란 핵 합의 파기 선언 등의 불확실성이 중요한 하방 위험요소라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