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시험지유출' 광주 A고 3학년 학부모, 행정실장과 짜고 시험지 빼내… 학생 힌트에 덜미
입력 2018-07-12 16:25

광주의 한 고등학교 고3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이 행정실장과 짜고 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낸 사실이 드러났다.

광주시교육청은 12일 관내 A 고등학교 3학년 기말고사 시험문제가 유출됐다는 보고가 접수됐고 관련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조사에 착수한 결과 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이 행정실장과 함께 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낸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유출된 시험지로 학교운영위원장 자녀가 시험까지 치러 논란이 커졌다.

이 학교는 6일에서 10일까지 기말고사를 치렀는데 고3인 B 군이 시험을 치르기 전 같은 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준 문제가 실제로 출제되자 학생들이 학교 측에 시험문제 유출 의심 신고를 했다.

학교 자체조사 결과 이 학교 행정실장이 B 군의 어머니인 이 학교 운영위원장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기말고사 시험지 일부를 빼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국어·고전·미적분·기하와 벡터·생명과학Ⅱ 등 5과목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학교 측은 기말고사를 다시 보기로 했으며 관련자가 또 있는지 등 밝히기 위해 관련 내용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하지만 시험 관리와 직접적 관계가 없는 행정실장이 시험지를 빼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 학교의 학사관리 전반에 문제가 적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