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P] 디아이씨, 中 지리차에 32만대분 공급…2차 관세 예고 전기 모터 개발
입력 2018-07-10 14:57

디아이씨가 올해 32만대 이상의 중국 지리차에 부품을 공급한다. 또한 전기택배차를 개발해 국가인증을 진행중인 디아이씨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2차 관세 폭탄에 포함돼 있는 전기모터를 개발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디아이씨는 중국 자동차 관련 “지리자동차에 중국법인(대일기배)에서 올해 32만 대 이상의 부품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1800억 원대 정도의 매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아이씨는 중국 지리자동차에 기어감속 부품 등을 공급 중이다. 지난 2016년 14만 대 분량 이후 지난해에는 24만7000대분의 부품을 공급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에도 부품을 공급 중인 디아이씨는 지리자동차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어 전기차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는 업계 분석이다.

디아이씨는 국내 주요 택배회사들과 MOU를 맺고 전기택배차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현재 국가인증을 진행 중인 디아이씨는 70%정도는 인증이 통과됐고 나머지 30%에 대한 인증 심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전기화물차 중에서 전기택배차를 포커스로 맞춰서 출시할 예정인 디아이씨는 필리핀 전기차 시장에도 뛰어들 계획이다.

한편 미국이 지난 6일 발효한 340억 달러 규모 관세에 이어 조만간 전기모터, 플라스틱 등 160억 달러 규모 284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발효할 예정이다.

이에 주식시장에서는 세우글로벌, 제이씨케미칼, 삼영화학, SH에너지화학 등 2차 관세 대상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높다.

디아이씨는 지난해 11월 경 전기모터를 개발 완료했다.

☞ 투자자 300명에게 공개하는 종목의 속살 이투데이 스탁프리미엄에서 확인하세요

http://www.etoday.co.kr/stockpremiu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