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척추가 어긋나 발생하는 척추전방전위증, 비수술로 개선 가능
입력 2018-07-04 09:00

허리 통증은 일상생활을 지내다 보면 쉽게 발생하는 요소라고 여기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심한 허리 통증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척추 질환을 의심하게 되며, 여기서 가장 일차적으로 의심하는 척추 질환은 허리디스크이다. 이는 척추 질환 중에서도 발병률이 높아 직간접적으로 접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허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허리디스크 외에도 다양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임의적으로 질환을 단정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실제로 허리 통증으로 병원에 내원했을 때, 허리디스크가 아닌 다른 생소한 질환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많으며, 그중 하나가 바로 척추전방전위증이다.

일반적으로 신체 내부 척추 뼈 뒷부분에는 고리처럼 생긴 관절돌기가 있어 위쪽과 아래쪽 벼를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관절돌기가 손상을 입는 등 다양한 원인이 작용하게 되면 하나의 척추 뼈가 바로 밑의 척추 뼈에 비해 정상적인 정렬을 이루지 못하고 앞으로 빠져버리는 척추전방전위증에 노출되고 만다.

척추전방전위증 증상으로는 허리를 뒤로 젖혔을 때 발생하는 극심한 통증, 튀어나온 뼈가 척추를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는 탓에 신경 이상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허리 가운데 부분의 뼈마디가 만져지거나 오래 걸으면 다리가 저리고 쑤시는 느낌이 동반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허리 통증이 발생하면 단순한 근육통으로 생각하여 치료를 미루거나 간단한 찜질, 파스, 휴식 등으로 나아지길 희망하며 병원치료를 피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척추 질환은 대체요법으로 호전이 어렵고 재발하기 쉽기 때문에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허리 통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증상을 가볍게만 생각하지 말고, 정확한 치료 및 빠른 회복을 위해 병원에 내원하여 전문의 상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김태현 가자연세병원 병원장은 “사람들은 척추전방전위증처럼 허리 통증 및 척추 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경우, 대부분 수술을 꼭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실제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10% 미만으로, 중증이상으로 진행된 경우를 제외하고는 비수술적 치료로도 건강 호전이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척추천방전위증에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비수술적 치료 중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은 바로 후관절 인대강화 프롤로치료이다. 이는 척추 부위에 손상된 인대와 힘줄에 삼투압이 높은 약물을 직접 주사를 하여 약해진 후관절 인대나 힘줄을 강화해 척추 통증 재발 및 진행을 방지하도록 하는 치료법이다.

후관절 인대강화 프롤로치료는 인대재생 주사를 영상유도장치(초음파)로 보면서 투여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으며, 마취가 필요 없고, 흉터에 대한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입원이 필요 없고 빠른 회복과 일상 복귀가 가능하며, 고령자나 고혈압 환자, 당뇨 및 만성질환 환자도 안전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