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딩크, 16강 탈락 독일에 "한국에 벌받은 것…뢰브 감독 잔류 고민해야" 혹평
입력 2018-06-28 12:19   수정 2018-06-28 12:21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독일 뢰브 감독의 경질론을 제기했다.

27일(현지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한국이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종료 후 미국 '폭스 스포츠'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히딩크 전 감독은 독일의 경기력을 혹평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독일은 늘 자신들이 생명줄을 잡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그들을 안주하게 만들었다"면서 "독일은 다소 오만했고, (한국에) 벌을 받았다"고 평했다.

이어 독일 팀의 뢰브 감독 경질론을 제기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제 독일은 요아힘 뢰브 감독을 잔류시킬지, 아니면 내보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뢰브 감독은 지난 2006년부터 12년째 독일 대표팀을 이끌어왔다. 독일은 2006년 뢰브 감독 집권 이후 메이저 무대에서 한 번도 4강 이하로 내려가 본 적이 없다. 뢰브는 2010 남아공 월드컵 준우승,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을 이끌며, '전차군단'을 지휘해왔다.

뢰브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패배를 깨끗이 인정했다.

뢰브 감독은 “입을 열기 매우 어렵다. 실망감이 너무 크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실망했다"라며 "60~70분(후반 25~35분)이 지나면서 (같은 조 다른 3차전에) 스웨덴이 이기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더 압박해야 했다. 쉽게 경기를 풀지 못했다. 골 결정력도 부족했다"고 말했다.

뢰브 감독은 한국에 대해 "예상대로 공격적이고 많이 뛰었으며 수비가 아주 강할 것으로 생각했다"라며 "한국이 3~4명의 빠른 역습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충분히 대비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한국전 패배로 1938 프랑스 월드컵 이후 80년 만에 처음으로 월드컵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