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정우성 "난민들의 희망이 돼 달라" vs 윤서인 "왜 남보고 희망이 돼 달래"… 네티즌 반응은?
입력 2018-06-21 07:48

(출처=이투데이DB, 윤서인SNS)

배우 정우성이 해외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글을 올린 가운데 웹툰작가 윤서인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정우성은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에 대한 도움을 호소하는 SNS 글을 올렸다. 정우성은 글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의 난민촌인 이곳에는 여전히 수십만 명의 로힝야 난민들이 기약 없는 귀환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다"며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이다. 오늘 난민과 함께해 달라.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돼 달라"라고 호소했다.

정우성은 2015년부터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로 활동 중이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제주 예맨 난민 문제와 맞물리면서 인터넷상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친선대사로서 당연히 할 말을 했다는 입장과 일각에서는 제주 난민 문제에 맞물려 시기상 적절하지 않았다는 의견도 다수 나온 것.

이에 웹툰작가 윤서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되어 주면서"라며 "우성 씨 최소 몇 명이라고 데리고 살면서 이런 소리를 하세요"라고 말하며 정우성의 말을 비판했다.

윤서인의 발언에 네티즌들은 "평소에 윤서인이 욕 많이 먹었지만, 이번 건 맞는 말 했다"라는 입장과 "난민 친선대사로서의 발언을 왜 이리 고깝게 보는지…"라고 비판하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서인은 지난해 정우성의 KBS 노조 응원 영상에도 "연예인으로서 실수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