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G 주파수 경매 3.6조에 최종 낙찰… 3.5㎓ 승자는 'SKT·KT'
입력 2018-06-18 18:18   수정 2018-06-19 10:50
최대 대역폭 확보,100㎒폭 낙찰…LGU+는 80㎒폭

5G 주파수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가 나란히 최대 대역폭을 확보했다. 총 낙찰가는 시작가보다 3423억 원 늘어난 3조6183억 원으로 예상대로 4조 원을 넘지 않았다.

18일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진행된 2일차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는 접전지인 3.5㎓(기가헤르츠) 대역에서 총 280㎒(메가헤르츠)폭 중 각각 100㎒폭을 손에 넣었다. LG유플러스는 나머지 80㎒폭을 가져갔다.

3.5㎓ 대역의 총 낙찰가는 블록당 968억 원씩 총 2조9960억 원이었다. 경매 시작가(2조6544억 원)보다 3416억 원 많은 금액이다.

이날 경매는 3사별 할당 대역폭을 정하는 1단계에 이어 주파수 위치를 정하는 2단계 경매로 진행됐다.

3.5㎓ 대역 1단계 경매는 3사 간 입찰 경쟁이 전날에 이어 9라운드까지 이어지며 블록(10㎒폭)당 가격이 948억 원에서 968억 원으로 뛰었다. 2단계 위치 경매에서는 LG유플러스 3.42∼3.5㎓, KT 3.5∼3.6㎓, SK텔레콤 3.6∼3.7㎓ 순으로 결정됐다.

3.5㎓와 함께 매물로 나온 28㎓ 대역(총 2400㎒폭)은 3사가 똑같이 800㎒폭씩 나눠가졌다. 28㎓ 대역은 경매 첫날인 15일 1라운드에서 최저경쟁가인 블록(100㎒폭)당 259억 원, 총 6216억 원에 낙찰됐다. 2단계에서는 7억 원에 낙찰됐다.

3사별로 보면 SK텔레콤과 KT가 두 대역을 합해 각각 900㎒폭씩 가져갔고, LG유플러스는 880㎒폭을 확보했다.

이번 경매 결과에 대해 SK텔레콤과 KT는 대체로 만족하면서 추후 5G 상용화에 자신감을 보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주파수 핵심인 3.5GHz 대역에서 '최대 총량'인 100MHz폭과 함께 '노른 자위'로 평가되는 C대역을 확보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도의 초석을 마련했다"며 "가장 넓은 주파수 폭과 최고의 위치를 함께 확보했기 때문에 5G 서비스 상용화 시점에 "가장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를 가장 많은 가입자들에게 가장 안정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 관계자는 "3.5㎓는 100㎒ 대역폭을, 28㎓는 800㎒ 대역폭을 확보함으로써 국내 최대의 초광대역 전국망 5G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들 대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될 5G 주파수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빠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