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연재 민주당에 막말 "번지수 잘못 찾고 나대"…젊은세대 '홍위병'에 비유
입력 2018-06-18 11:03

(출처= 강연재 페이스북 캡쳐)

'6·13 지방선거'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재보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강연재 자유한국당 후보가 민주당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강연재 후보는 17일 '번지수 잘못 찾고 나대는 민주당에 한마디'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의 반성까지 평가하고 입 댈 것이 있으면 그 입 다물고 본인들이 훌륭한 집권당, 정부 견제 가능한 국회인지, 적폐 없는 깨끗하고 공정하고 민주적인 세력인지부터 되돌아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의 민심은 민주당이 좋아서가 아니라 보수야당, 한국당이 바뀌어야 한다는 회초리였다"라며 "국민 각자가 회초리 한 대 때리자고 한건데 뚜껑 열어보니 너무 심하게 때린 바람에 이 나라의 야당이 완전히 죽어버린 격"이라고 분석했다.

강연재 후보는 "민주당은 야당일 때 대통령 권력 견제해야 한다고 그렇게 소리치더니 1년 내내 청와대 꼭두각시, 앵무새 노릇한다. 까보니 성폭력, 권력 갑질, 시민단체 인사들 부패, 대선 조작"이라며 "정권 잡기 전엔 언론개혁, 검찰개혁에 목을 매더니 정권 잡고 나니 언론장악, 검찰 장악, 양손에 칼 쥐고 미친 듯이 휘두른다"고 독설했다.

강연재 후보는 게시글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추가로 글을 올려 악플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댓글 다는 분들에게 부탁한다. 바쁜 시간 쪼개서 굳이 정치인 페북에 와서 댓글 달 때는, '정치' 얘기를 하시라. 팩트가 있는 말씀이고 비판이라면 진정으로 감사할 따름"이라며 "어디서 좌표 찍고 몰려와서 다 같이 입을 맞춘 듯 비열한 말, 반말, 바로 휴지통으로 들어갈 말 다시는 분들은 굳이 오지 마시고 자신의 삶에 충실하라"고 충고했다.

또 "정치가 국민들에게, 특히 인터넷을 즐기는 젊은 세대에게 참 몹쓸짓 했다 싶다. 해준 건 없이, 지켜준 건 없이 세뇌시키고 이용만 하고 홍위병 만들었다 싶다"고 언급했다.

홍위병은 중국 문화대혁명의 일환으로 준군사적인 조직을 이뤄 투쟁한 대학생 및 고교생 집단을 이르는 말이다. 현대에서는 극성 관제 정치운동 지지자들을 비유하는 말로 사용된다.

이날 오전 김현 대변인은 서면 현안 브리핑에서 "국민은 한국당이 국정 운영에 발목 잡는 모습을 표로써 심판했는데 한국당이 집단으로 반성하는 모습은 그냥 잘못했다는 식의 시늉에 불과하다"며 "한국당이 반성하고 개선할 것은 문재인 정부 1년 동안 사사건건 발목잡기에만 치중했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