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인 절반 “북미협상, 성공 평가하기 이르다”
입력 2018-06-17 20:11

미국인 절반 가량이 북미협상의 성공을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워싱턴포스트(WP)와 ABC뉴스가 북미회담 직후인 이달 13∼15일(이하 현지시간) 미 전역의 성인 495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표본오차 ±5.5%)를 진행해 17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5%가 “미국에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답했다.

“북한에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기엔 너무 이르다”는 응답자도 56%로 비슷했다.

반면 “미국에 성공적이었다”는 응답자는 21%였으며, “북한에 성공적이었다”는 응답자는 29%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에서 “적절하게 타협했다”는 견해를 보인 응답자는 41%였고 “북한에 너무 많이 양보했다”는 응답자는 34%로 이보다 낮았다.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평가는 응답자의 정치 성향에 따라 차이가 컸다.

공화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경우 10명 중 7명이 트럼프 대통령이 “적절하게 타협했다”고 했으며 11%만이 북한에 너무 많이 양보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 응답자의 49%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너무 양보했다”고 했으며 17%만이 대북협상이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41%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고 53%는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답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