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G주파수 경매 4조원 넘기나?… 이통 3사 3.5㎓ 놓고 경쟁 치열
입력 2018-06-17 09:48
18일 결론 안나면 않는다면 총 입찰가 1500억 원 늘어나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왼쪽부터),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열린 '2018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석하며 각오를 밝히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5G 주파수 경매가 하루를 넘기면서 낙찰가가 예상보다 치솟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선 당초 4조 원 미만으로 예상했으나, 3사 간 입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4조 원을 넘길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 15일 성남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작한 경매는 당일 결판을 보지 못하고, 월요일인 18일 이어지게 됐다.

이번 경매는 이통3사별 5G 주파수 대역폭을 정하는 1단계에 이어 주파수 위치를 정하는 2단계로 진행된다. 이날 1단계 경매가 마무리되지 못하면서 2단계 경매도 미뤄지게 됐다.

경매는 3.5㎓(기가헤르츠)와 28㎓ 두 대역에서 동시에 진행됐는데 이 중 전국망 구축에 유리한 3.5㎓ 대역에서 3사 간 입찰 경쟁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마지막 라운드인 6라운드까지 3.5㎓ 대역에서 3사의 입찰 총량은 공급 폭 280㎒(메가헤르츠)보다 많았다. SK텔레콤을 비롯해 최소 2개사가 최대한도인 100㎒폭을 고수한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블록(10㎒폭)당 948억 원으로 시작해 957억 원까지 뛰었다. 이에 따라 3.5㎓ 대역(28개 블록)의 총 입찰가는 2조6796억 원까지 늘었다. 시작가(2조6544억원)보다 252억원 뛴 셈이다.

만약 18일에도 결론이 나지 않는다면 총 입찰가는 최저경쟁가보다 최대 1500억 원 많은 2조8000억 원까지 뛰어오른다. 가격 제한이 없는 2단계 위치 경매 결과에 따라 28㎓(6216억 원)를 합한 최종 낙찰가는 4조 원을 넘어갈 수도 있다.

SK텔레콤이 100㎒ 폭 확보를 공언해온 만큼 18일 경매에서도 나머지 180㎒ 폭을 두고 KT와 LG유플러스가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3사 중 가장 적은 할당폭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됐다. 매출과 이익 규모 모두 3사 중 가장 작은 데다 가입자당 주파수 보유량은 가장 많아 무리하게 5G 주파수를 확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었다.

하지만 강학주 LG유플러스 상무는 경매 전 "회사 내부에 전담조직을 만들어 모의 경매를 하면서 철저한 준비를 해왔다"며 "필요한 주파수를 꼭 확보하겠다"며 공격적인 배팅을 예고했다.

이통 3사는 대역폭의 차이가 서비스 품질의 차이로 이어진다며 최대 대역폭 확보를 주장해왔다. 5G 주파수에서 10㎒ 폭 차이는 속도로 치면 240Mbps 차이가 난다. 20㎒ 폭은 500Mbps 가까운 차이다. 80㎒폭을 가져가려는 사업자가 쉽사리 나오기 힘든 이유다.

정부가 이날 라운드마다 제시가를 최소 0.3% 이상씩 올린 점을 고려하면 입찰 유예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시작가 948억 원에서 0.3%씩 올리면 산술적으로 6라운드 금액이 962억 원이 돼야 하지만 실제로는 4라운드 가격인 957억원에 그쳤기 때문.

경매 조기 종료 수단으로 꼽힌 '금액선택입찰'이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에 처음 도입된 금액선택입찰은 희망 대역폭을 줄이는 조건으로 정부 제시가보다 낮은 금액에 입찰이 가능하다.

3.5㎓ 대역과 달리 28㎓ 대역은 3사가 균등하게 나눠가면서 1라운드 만에 종료됐다. 애초 예상대로 매물(총 2400㎒폭)이 넉넉하게 나오면서 경쟁이 치열하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