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부, 벤츠·아우디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 의혹' 조사 착수
입력 2018-06-15 13:00

환경부는 최근 독일 정부가 결함시정(리콜) 명령 조치한 벤츠와 아우디 유로6 경유차를 대상으로 ‘배출가스 조작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독일 정부가 불법 소프트웨어가 적용됐다며 리콜 명령 대상으로 발표한 차량은 아우디 3.0ℓ A6·A7 차종, 벤츠 1.6ℓ 비토 차종, 2.2ℓ C220d·GLC220d 차종이다.

아우디 차종은 경유차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인 '선택적환원촉매(SCR)의 요소수 분사'와 관련, 몇몇 주행 조건에서 요소수 분사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에는 A6 40 TDI 콰트로, A6 50 TDI 콰트로, A7 50 TDI 콰트로 등 3개 차종이 6600여 대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벤츠 역시 요소수 관련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는 비토와 동일한 엔진이 적용된 C200 d 차종과 C220 d 및 GLC 220 d 차종 등 2만8000여대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평택항에 보관 중인 신차 중 차종별 1대의 차량을 임의 선정해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로 입고할 예정이다.

이어 다양한 조건에서 주행 실험을 벌여 오염물질 배출과 SCR 제어 방식 등이 어떤 관련을 맺는지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검증이 완료된 차종에 대해선 해당 자동차 제작자로부터 문제가 된 제어로직을 적용한 기술적 이유, 타당성 등에 대한 해명을 들을 예정이다.

환경부는 검증 절차가 4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약 1년 이상 검증 절차를 거쳤다.

환경부는 유로6 기준으로 인증을 받고 제작, 수입, 판매된 소형 승용 경유차 전체를 대상으로 유해가스 배출 저감장치에 관한 조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