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서희 "19살때 클럽에서 방탄소년단 뷔 만나" → "스치듯 봤을 뿐", "19살때 아닌 듯"
입력 2018-06-14 16:44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이투데이DB)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과거 방탄소년단 뷔를 클럽에서 만났다는 일화를 털어놨다가 일부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서희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방탄소년단이나 엑소를 좋아하냐'는 질문을 받은 뒤 과거 방탄소년단의 뷔를 만난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나 19살 때 클럽에서 방잡고 놀고 있는데, 김기범(모델)이 뷔를 데려왔다"며 "근데 난 잘 모른다 오니까 봤다. 걔네 세계적인 스타지? 부럽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서희는 "내가 부른 것이 아니라 뷔가 온 거다. 내 입장에선 온 사람을 가라고 할 수도 없고 어쩔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이 "그럼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는 식의 질문을 하자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클럽)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한서희와 뷔는 1995년생 동갑내기다.

해당 발언으로 논란이 커지자 한서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성년자 때 클럽을 간 것이 아니며 뷔와는 인사만 나눴을 뿐이라는 요지의 해명 글을 작성했다.

또 일부 매체와 인터뷰에서 "라이브 방송에서 잠시 스치 듯 봤다고 얘기한 것이 전부" 라면서 "미성년 논란에 대해서도 기억이 잘못된 것 같다. 괜한 논란을 일으켜 미안하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