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저임금위 "노동계 불참해도 내년 최저임금 논의"…19일 첫 전원회의 개최
입력 2018-06-14 16:11

(연합뉴스)

내년도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최저임금위원회 첫 전원회의가 19일 열린다.

14일 최저임금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에서 공익·사용자위원이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예정대로 2019년 최저임금 심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당초 14일 첫 전원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노동계의 불참으로 회의를 연기했다. 최저임금위는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회의 일정을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 자리에는 류장수 최저임금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 9명과 사용자위원 5명이 참석했다.

최저임금위는 공익위원,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각각 9명, 모두 27명으로 구성되는데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위원 9명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에 반발해 불참을 선언한 상태다.

이날 류 위원장은 "앞으로 예정된 심의일정은 가능한 준수하도록 하겠다"며 "노동자위원들이 전원회의에 참여토록 설득하는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사용자위원들은 노동계의 불참으로 전원회의를 열지 못한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예정대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에 노동계가 불참할 경우 회의를 진행할지 여부는 안갯속이다.

내년 최저임금 결정 시한은 28일까지다. 8월 5일이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을 고시해야 해 늦어도 7월 중순까지는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