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동조선 2.2조 신규연체, 지난달 대기업 원화대출 연체율 '껑충'
입력 2018-06-11 12:00

지난달 성동조선해양이 2조2000억 원의 대규모 연체를 기록하며, 대기업 대출 연체율 상승을 이끌었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4월 말 국내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말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59%로 전월 말(0.42%) 대비 0.17%포인트 상승했다.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해 0.05%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4월 중 원화대출 연체율 변동폭 추이를 보면 △2015년 0.07%포인트 △2016년 0.01%포인트 △2017년 0.03%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연체채권 잔액은 9조 원으로, 전월보다 2조7000억 원 증가했다. 지난 3월 성동조선해양이 회생절차에 들어간 이후 신규 연체가 2조2000억 원 발생했기 때문이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86%로 전월 말(0.56%)보다 0.30%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76%로 같은 기간 1.31%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 대비 0.05%포인트 상승한 0.64%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 말(0.25%)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0.01%포인트 내려갔다.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그 외 가계대출 연체율은 0.46%로 같은 기간 0.06%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대비 소폭 상승에 그쳤는데, 이는 1분기 말 연체채권 정리 효과 소멸에 따른 것"이라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