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참정권 요구 시위 장애인단체 애로사항 경청해 ‘눈길’
입력 2018-06-08 11:27
대통령 내외 지방선거 사전투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 한 투표소에서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마치고 장애인 참정권을 요구하는 장애인단체 회원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장애인 참정권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장애인단체 회원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함께 기념촬영을 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문 대통령이 사전투표한다는 얘기에 장애인 단체는 이날 새벽부터 삼청동 주민센터 앞에서 피켓 시위를 펼치며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문 대통령은 투표를 마치고 나오면서 이들 장애인 단체들이 있는 쪽으로 이동해 시위대원들과 악수를 했다. 문 대통령이 왜 시위를 벌이는지 묻자 김성연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장은 “선거 사전투표소가 보시는 것처럼 3500곳 정도가 설치가 됐는데 엘리베이터가 없는 곳이 600곳이나 된다”며 “지금 서울의 경우 반 정도가 접근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수어 통역사도 배치를 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300곳 정도만 배치가 돼 있는 상황이다”며 “공직선거법에 발달장애인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어서 발달장애인분들이 본인들이 이해할 수 있는 공보물이나 내용들을 전혀 받을 수 없고, 투표용지도 지금 글씨로만 돼 있어서 얼굴이나 사진이 전혀 들어가 있지 않아 내용을 알고 투표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김 사무총장은 “이렇게 각 장애유형별로 지금 제공되어야 하는 편의 제공이 안 되다 보니까 장애인분들의 투표율이 계속 떨어지고, 정책에 참여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칸도 좀 문제가 있는지 묻자 김 사무총장은 “칸이 너무 작아서 손이 불편하시거나 하는 분들이 쉽게 칸이 넘어가 무효표 되는 상황들이 발생을 하고 있다”며 “이런 요구사항들을 발달장애인들이 피켓 만들어 새벽에 5시 30분부터 여기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대답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무슨 말인지 잘 알겠다. 잘 살펴보겠다”며 “실제로 투표권은 있어도 접근하기가 어려워서, 투표용지에 기입하기가 어려워서 사실상 참정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지 않다는 말(인가)”이라고 이해했다.

장애인 단체 측은 “공보물의 내용도 너무 어렵다”며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QR코드를 음성으로 넣듯이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수어 QR코드를 의무적으로 넣고, 발달장애인을 위해서는 쉬운 공보물을 QR코드처럼 선관위에서 해 주지 않으면 힘이 없는 정당의 공약을 보기는 힘들다”며 “그게 의무적으로 안 돼 있어서 후보자들도 그것을 넣으려고 하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장애인 단체 측은 “공직선거법에 그것을 의무로 넣고, 시각장애인들 음성 QR코드처럼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잘 살펴보겠다”고 친절히 답하며 장애인 참정권을 요구하는 장애인단체 회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일이 시위대와 시민들과 악수하고 셀카 요청에도 여러 번 응하는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