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노션, 월드컵 특수ㆍ신차 출시 효과 ‘실적 호조’-현대차투자증권
입력 2018-06-08 07:56

현대차투자증권은 8일 이노션에 대해 올해 2~3분기 러시아 월드컵 특수와 하반기 미주 신차 출시 효과로 외형 성장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황성진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2~3분기 러시아 월드컵 효과로 유럽 및 신흥시장에서 마케팅 활동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미주 G70 및 산타페 등 신차 출시 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기아차 미국 판매법인의 크리에이티브 비즈니스를 담당하고 있는 D&G 인수는 연간 약 600억 원 이상의 매출총이익 증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됐다. 황 연구원은 “조인트벤처(JV) 형태의 신설법인인 캔버스 월드와이드와는 달리, 기존에 영업 중인 회사를 인수했기 때문에 사업 초기 안정화 기간과 비용이 소요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노션의 올해 2분기 매출액과 매출총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2%, 19.7% 증가한 3277억 원과 1174억 원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3.8% 늘어난 293억 원으로 예상됐다.

황 연구원은 “미주지역은 신차 효과 및 D&G 인수 효과가 본격화되고, 유럽 및 신흥시장은 월드컵 효과가 발현될 것”이라며 “중국은 지난해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하반기 이후 서서히 나타나 지역별로 고른 성장세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