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한국 중소기업 10곳의 동남아 판로 확대 지원
입력 2018-06-04 09:09
5월29~31일 캄보디아·필리핀서 수출촉진회…1622만 달러 수출 상담

▲한국 중소기업들이 29~31일 열린 수출촉진회에서 현지 구매사와 1대 1 상담을 하고있다.(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우리 기업과 함께 동남아시아 수출촉진회를 열고 1622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

한전은 올해 5월 29~31일 캄보디아와 필리핀에서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코트라, 10개사와 함께 동남아시아 판로확대를 위한 수출촉진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수출촉진회 참여 중소기업들은 현지 구매사와 1대 1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수출촉진회 기간 동안 총 109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1622만 달러의 수출 상담실적을 올렸다.

영화산업전기는 필리핀 4개 현지 구매사와 계기용 변압 변류기(MOF) 300대에 대한 구체적인 수출 협상을 진행하는 등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에 대한 발판을 마련했다.

한전은 이번 수출촉진회 기간 동안 전력 신기술 세미나를 열고 현지 구매사를 초청해 한전의 마이크로 그리드, 원격감시제어시스템(SCADA), 배전자동화시스템 (DAS) 등 전력 신기술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협력 중소기업의 수출 유망 기술과 제품을 홍보했다.

특히 이번 수출촉진회에는 최신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체험형 홍보관을 설치해 전력 신기술에 대한 참석자들의 이해를 높였다.

또 전력 신기술 세미나에는 주 캄보디아 대한민국 대사, 캄보디아 국영 전력회사 EDC 부사장, 주 필리핀 대한민국 대사관 소속 공사참사관, 필리핀 에너지부 차관, 국영 전력회사(NEA) 담당국장, 배전 전력회사(Meralco) 이사 등이 참석해 스마트 그리드 등 한전의 우수한 전력설비 운용기술 및 해외사업에 관심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