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PGA투어 에비앙 티켓 1장 놓고 SGF67 에비앙 아시아챌린지 4, 5일 예선전
입력 2018-06-03 12:45
경기 여주 360도 컨트리클럽

한국ㆍ중국ㆍ일본 등 아시아 프로골퍼 및 주니어 골퍼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치 양보없는 치열한 샷 대결을 펼친다.

우승자에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SGF67 에비앙아시아챌린지는 오는 4, 5일 이틀간 경기도 여주시 360도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3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올해부터 한국뿐 아니라 일본, 중국, 대만 등 아시아 프로골퍼 및 만 14세 이상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출전해 단 한 장의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을 놓고 우승 경쟁을 펼친다. 경기 방식은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플레이로 대회 첫날 예선전을 통해 상위 20명을 선발하고, 결선 라운드에서 우승자를 가린다.

출전 선수 중 주목받는 선수는 디펜딩 챔피언 김도연(28)과 국가대표 유해란 (17ㆍ광주숭일고2), 올 시즌 KLPGA 드림투어 4차전에서 우승한 김아로미(20) 등이다.

유해란은 지난 2015년 에비앙챔피언십 주니어컵에 출전해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관왕에 올랐다. 올해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린다.

SGF67 에비앙아시아챌린지는 매년 우승자에게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과 프랑스 왕복항공권, 에비앙리즈트 숙박ㆍ식사 등 체류경비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

SGF67 에비앙아시아챌린지 마지막 날인 5일에는 에비앙챔피언십 주니어컵 출전권이 걸린 에비앙챔피언십 주니어컵 한국팀 대표선발전을 갖는다. 이 대회는 남녀 각각 2명(총 4명)에게 에비앙챔피언십 주니어컵 출전권을 제공한다. 선발된 4명의 선수에게는 프랑스 왕복항공권, 숙박 등 체류비용을 지원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