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돈 받고 재소자에 2년간 휴대전화 제공한 교도관…“이래서 교정기관 믿을 수 있겠나”
입력 2018-05-25 10:36

재소자로부터 금품을 받고 교도소에서 수년 동안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 교도관이 적발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전북 전주교도소 교도관 A 씨는 재소자 B 씨로부터 수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휴대전화를 제공했다. A 씨의 도움으로 B 씨는 2016년 4월부터 최근까지 교도소 내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B 씨는 A 씨가 자신과 거래한 사실이 드러나면 징계받을 수 있다는 점을 노리고 오히려 A 씨를 협박해 수천만 원을 뜯어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전주교도소는 최근에야 이 같은 비위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교도관을 직위 해제했으며, B 씨와 함께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교도관이 추가 범죄가 충분히 가능한 휴대전화 소지를 눈감아준 것도 모자라 수감자에게 협박당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교도소 관리 부실에 대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네티즌은 “재소자를 관리·감독해야 하는 교도관이 이래서야 교정기관을 믿을 수 있겠느냐”고 토로했다.

다음 아이디 ‘fox****’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공범이 있는지, 재소자가 휴대전화로 또 다른 범죄를 공모하진 않았는지 등을 확실히 알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이디 ‘ban****’는 “교도관과 재소자 간 은밀한 거래야 흔한 일이지. 실제로 이런 뉴스 매번 나와도 변하는 게 없지 않나. 그냥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기는 격이지. 교정기관 내부에서 철저히 비위를 적발하지 않으면 교정기관에 대한 신뢰도 갈수록 추락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아이디 ‘speak****’는 “저 교도관은 재소자랑 교도소 동료 되겠네. 훌륭한 교도관도 많은데 이런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로 인해 모든 교도관이 피해를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